서울 성북구 복합문화공간 자작나무숲, ‘도서교환 장터’ 개최

자작나무숲 ‘우리 가족의 즐거운 한 때’ 주제로 다양한 프로그램과 볼거리 마련
매주 토요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도서교환 장터 열려… 2월 22일 첫 행사

2020-02-17 13:50 출처: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성북구 자작나무숲에서 매주 토요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열리는 ‘도서교환 장터’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2월 17일 -- 서울시 성북구 정릉동의 새로운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자작나무숲’이 완공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2월 22일 자작나무숲 북카페에서 ‘도서교환 장터’를 개최한다.

복합문화공간 자작나무숲은 ‘도서교환 장터’를 2월 22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자작나무숲 야외테크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22일 첫 행사를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열리는 ‘도서교환 장터’는 소지한 책을 무료로 교환해주는 것으로 운영된다.

도서교환 장터 운영은 2010년 이후 출판된 양호한 도서를 ‘자작나무숲 북카페’에 비치된 도서 중 교환할 수 있다. 도서는 1:1로 교환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상호 직·교환이 어려울 경우 가져온 중고도서 3권을 도서교환권 2장으로 교환할 수 있으며 전집은 도서교환권 3장으로 교환 가능하다(어린이 도서는 어린이 도서끼리, 만화 도서는 만화 도서끼리 가능).

단, 오염 및 훼손된 도서, 기관·단체의 홍보용으로 제작된 도서, 특정 종교에 치우친 도서 등 서로 돌려 읽을 수 없는 도서는 제외한다.

이번 ‘도서교환 장터’는 책의 특성상 한번 읽으면 가정에서 보관만 하는 경우를 탈피해 다른 도서와 교환함으로써 나눔문화를 공유하고 자원절약을 생각하는 뜻깊은 행사다.

자작나무숲 북카페는 신간도서 및 중고도서를 다량 준비하고 ‘책 읽는 즐거움, 나눔과 어울림으로 행복한 성북구 만들기’를 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자작나무숲은 앞으로도 성북구 주민은 물론 서울 모든 시민이 도서교환을 참여할 수 있는 기회 확대는 물론 독서생활화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는 도서교환 장터를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작나무숲 ‘도서교환 장터’ 자세한 내용은 스마트폰 구글 플레이스토어 및 앱스토어를 통해 ‘자작나무숲’ 검색 후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면, 최신 정보를 안내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자작나무숲’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회원가입 시 북카페의 새로운 책과 중고서적을 알아볼 수 있으며, 자작나무(식당), 술방(작은술집), 노래방, 빨래방, 빌라매물 등 각종 정보와 예약을 확인 할 수 있게 구성돼 있다.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개요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는 500여건의 각종 도시개발프로젝트와 재건축, 재개발프로젝트를 진행해왔으며, 490여건의 도시경관디자인 및 경관심의 프로젝트를 수행해왔다. 그뿐만 아니라 303건의 교통영향평가 및 교통개선대책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였으며, 건축설계, 토목설계, 환경계획 및 설계, 조경설계, 방재계획분야에서도 600여건의 프로젝트를 꾸준히 수행하고 있다. 2020년 복합문화공간 ‘자작나무숲’을 완공하고, 각종 전시와 문화장터, 휴식공간 등 누구나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문화체험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urban114.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